서울시 “자치구 전역에 100MW 가상발전소 조성”
서울시 “자치구 전역에 100MW 가상발전소 조성”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18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크시간 전력량 줄여 금전보상…CO2 감소효과도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서울시 각 자치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자치구 참여 선포식'이 진행됐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서울시 각 자치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자치구 참여 선포식'이 진행됐다.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서울시가 전력 효율화에 따른 비용절감과 이산화탄소 감소효과 등 친환경 측면을 고려해 자치구 전역에 가상발전소 운영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기존 대형건물 중심에서 중소형 건물과 시설 등 수익성이 낮은 자원도 ‘수요자원거래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25개 자치구 전역에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100MW’를 확대 조성할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가상발전소는 전기사용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사용을 줄이면 전력거래소에서 금전적으로 보상받는 ‘수요자원 거래제도(DR)’를 지칭한다. 기존에 전기사용이 많은 공장이나 대형건물 등을 중심으로 참여가 이뤄진데 반해, 이번 조치는 중소형 건물 등 참여범위 확대를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를 위해 시와 자치구는 우선 한전계약전력 500kW 이상의 자치구 소유 공공건물부터 절약 가능한 용량을 검토하고, 등록시험을 거쳐 올 12월부터 가상발전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2020년에는 공동주택, 주상복합 등 중소형 민간건물로 그 대상을 확대 시행하고, 2025년까지 25개 자치구별로 4MW 가상발전소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25개 자치구에서 얻는 수익금이 1억76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상발전소 운영은 금전적 수익보다 친환경적 이득이 더 크다. 시에 따르면 가상발전소 운영 등 전력수요관리 사업은 발전소와 송전탑을 건설하지 않아 장기적으로 사회적 비용절감 효과가 있고, 특히 국내 미세먼지의 주요발생원인 화력발전소 가동을 줄일 수 있어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이다.  

서울시는 지자체 최초로 2015년부터 물재생센터, 아리수재생센터 등 소유한 20개 건물과 시설에서 6345kW급 가상발전소를 운영 중이며, ‘수요자원 거래시장’에 참여해 전력피크 시간대에 24만8323kW의 전기를 절약한 결과 지금까지 8억여원의 수익(기후변화기금 편입)을 거뒀다. 이는 전력생산으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 114톤을 줄인 효과와 같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력피크 시간대의 에너지소비를 분산하면 신규발전소 건설을 억제하고 화력발전소 가동을 줄이는 효과가 크다”며 “25개 자치구와 시가 함께 서울시민 가상발전소를 확대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기후변화를 막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