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서 확진...반경 500m 이내 '살처분'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서 확진...반경 500m 이내 '살처분'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17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6시30분 최종 확진 판정
국무총리, 전국 일시 이동중지 명령 발령
17일 경기도 파주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해 방역당국의 비상이 걸렸다. (최진모 기자)
17일 경기도 파주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해 방역당국의 비상이 걸렸다. (최진모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국내에서는 아직 보고된 적이 없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돼지 전염병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결국 한국에서도 발병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 30분 경기도 파주 소재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최종 확진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발병 농장 인근 5km 이내 돼지에서는 전염병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발생 경위를 파악 중에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전염성이 높고 치료 가능한 백신이 없어 국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었다. 한번 감염되면 치사율이 최대 100%에 육박하기 때문에 발병 시 양돈 산업의 큰 피해가 불가피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확산 시 국내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농식품부 및 관계 부처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것”이라면서 “전국 일시 이동중지 명령 발령 및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 약 3950마리를 모두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사람이나 다른 동물은 감염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