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OTT 플랫폼 'Wavve' 출범..."토종 뉴미디어 진흥"
통합 OTT 플랫폼 'Wavve' 출범..."토종 뉴미디어 진흥"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16 2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 방송 3사와 SK텔레콤 역량 합쳐
'푹'과 '옥수수' 합치고 방송사 콘텐츠 공급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명 확보"
국산 통합 OTT(인터넷 동영상) 플랫폼 '웨이브(Wavve)'가 공식 서비스를 이틀 앞두고 국내 OTT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이재형 기자) 2019.9.16/그린포스트코리아
국산 통합 OTT(인터넷 동영상) 플랫폼 '웨이브(Wavve)'가 공식 서비스를 이틀 앞두고 국내 OTT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이재형 기자) 2019.9.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국산 통합 OTT(인터넷 동영상) 플랫폼 '웨이브(Wavve)'가 공식 서비스를 이틀 앞두고 국내 OTT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

뉴미디어 기업 콘텐츠웨이브(대표 이태현, 구 콘텐츠연합플랫폼)는 16일 서울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웨이브 출범식 및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 정부 관계부처 공직자들과 양승동 KBS 사장, 최승호 MBC 사장, 박정훈 SBS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 콘텐츠웨이브 주주사 사장단 등이 참석했다.

웨이브는 지상파 방송사(KBS, MBC, SBS)와 통신사(SK텔레콤)가 주주로 참여하는 국내 초유의 OTT 플랫폼으로 18일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기존 OTT 플랫폼인 푹(POOQ)과 옥수수(Oksusu)를 통합한데 이어 지상파 3사의 VOD를 독점공급 받아 국내 미디어 콘텐츠 역량을 한 곳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웨이브는 국내 OTT 시장이 유튜브, 넷플릭스에 잠식됐다는 위기감에서 시작됐다. 국내 미디어 환경이 자국 콘텐츠 역량이 우수하고 5G 네트워크와 모바일 보급률이 높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콘텐츠를 보급하는 플랫폼이 빈약해 해외 콘텐츠에 주도권을 내줬다는 지적이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관계부처 공직자들과 방송사 사장단은 웨이브가 갖는 의미를 단지 기업 하나의 시작으로 국한하지 않고 장차 한국 뉴미디어 시장의 가능성을 선도해주길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축사에서 “ICT 기술 발전에 힘입어 인터넷, 모바일 기반의 뉴미디어가 ‘미디어 빅뱅’ 수준의 급격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점에서 국내 미디어 방송‧통신사들이 힘을 합친 웨이브의 출범은 국내 콘텐츠, 미디어 산업이 글로벌 미디어로 발전하는데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사 사장단도 웨이브가 글로벌 시장에서 국산 방송 콘텐츠를 보다 효과적으로 유통하는 ‘미래형 먹거리’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양승동 KBS 사장은 “지상파 방송국이 위기라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는데 웨이브의 출범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웨이브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통해) 동남아, 중동, 남미 등 시장에서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가 다시 부활하는 계기를 마련하길 기대한다”면서 방송사와 OTT플랫폼이 동반성장하는 가능성을 말했다. 

이에 콘텐츠웨이브도 웨이브의 최근 성장세를 이어나가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명, 연 매출 5000억원 규모로 서비스를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또 국산 대작 드라마에 투자하는 등 앞으로 5년간 3000억원으로 투입해 오리지널 콘텐츠 발굴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의 5G 기술을 활용해 프로야구 멀티뷰, VR 콘텐츠와 e스포츠 채널도 추가할 계획이다. 단계적으로 드라마 이외 다양한 장르에 투자해 콘텐츠 저변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글로벌 사업으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갈 것”이라면서 “국내 OTT산업 성장을 선도하고, 글로벌시장에도 단계적으로 진출하는 등 콘텐츠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