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향 첨가 전자담배 판매 금지 나서
뉴욕주, 향 첨가 전자담배 판매 금지 나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9.16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흡연자가 전자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 (김형수 기자) 2019.9.16/그린포스트코리아
한 흡연자가 전자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 (김형수 기자) 2019.9.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미국 뉴욕주가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전자담배를 피우는 청소년들이 늘어나자 대응 조치를 취하는 모양새다.

뉴욕주는 15일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뉴욕주 내에서의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 판매금지를 골자로 하는 규제 도입을 위한 비상 행정조치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는 정면으로 맞닥뜨린 공공보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선도적 행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뉴욕주 공공보건계획위원회(Public Health and Health Planning Council)가 이번주 안에 회의를 열고 규제를 내놓으면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의 판매는 바로 금지될 전망이다. 규제가 도입되면 뉴욕주는 미국에서 미시간주에 이어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판매를 제한하는 두 번째 주가 된다. 

뉴욕주는 전자담배 업체들이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면서 높아진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흡연율을 떨어뜨리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주 보건당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27.4%에 달하는 고등학생들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집계됐다. 10.5%에 그쳤던 2014년과 비교하면 두 배 넘게 늘어난 수치다.

반면 고등학생들의 흡연율은 2000년 27.1%에서 2016년 4.3%로 뚝 떨어졌다. 뉴욕주는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업체들이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펼친 결과로 풀이했다. 업체들이 민트 초콜릿, 버블껌 등 향을 강조한 마케팅을 전개하면서 이들 제품은 해롭지 않다는 인식이 자리를 잡았다는 시각이다. 15세~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2017년에 실시된 설문조사에서는 19%의 응답자가 '첨가된 향이 전자담배를 처음으로 피우게 된 이유'라고 답했다. 향 때문에 전자담배를 계속 피운다고 응답한 청소년의 비율은 27%에 달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청소년의 전자담배 흡연율을 높이기 위해 여러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올해 7월 중순 담배 및 전자담배 판매 가능 연령 하한선을 18세에서 21세로 올린 데 이어 지난 12일엔 주 당국으로 하여금 전자담배 흡연 방지 및 금연 방법 등으로 구성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뉴욕주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기만적 광고를 금지하는 법안도 내놓을 계획이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과일, 캔디향 전자담배 제조업체들이 의도적으로 젊은 사람들을 노리고 있다”며 “오늘 우리는 그러한 행동을 끝내기 위한 행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알고서도 미성년자에게 담배를 파는 부도덕한 상인들을 체포하고 기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