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현대기아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스티커
그린피스, 현대기아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스티커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16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기관 차량퇴출 글로벌 시위 일환으로 15일 기습 부착
경찰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조사 계획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5일 서울 양재동 현기차 사옥 앞에 설치된 대형 간판에 내연기관 차량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내연 기관 그만" 스티커를 부착했다. (사진 그린피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5일 서울 양재동 현·기차 사옥 앞에 설치된 대형 간판에 내연기관 차량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내연 기관 그만" 스티커를 부착했다. (사진 그린피스)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경부고속도로에 설치된 대형 광고판에 사다리차를 타고 올라가 친환경 차량 생산을 촉구하는 “내연 기관 그만” 스티커를 부착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이번 퍼포먼스는 현재 그린피스가 전 세계 자동차 업계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내연기관 차량 퇴출 시위의 일환이다.

최은서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파리협정에서 합의한 지구 온도 상승 1.5℃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2028년까지 전기차 100%로 제품 포트폴리오 전략을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국내 1위 완성차 업체 현대·기아차도 내연기관차 생산·판매 중단 일정과 전기차 전환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스티커 부착 시위의 의의를 설명했다.

서초경찰서는 이날 해당 사건 신고 받고 그린피스를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