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중원산단 오염하천 수질개선 등 ‘안정화’
충주 중원산단 오염하천 수질개선 등 ‘안정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11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도천, 물고기 폐사·악취 사라지는 등 평상 수질 회복
‘지역사고수습본부’ 해제...사고현장·하천 관리 지속
원주지방환경청 ‘지역사고수습본부’는 지속적인 방제작업 및 하천순찰 등을 실시했다. (사진 원주지방환경청 제공)
원주지방환경청 ‘지역사고수습본부’는 중원 일반산업단지 화재·폭발사고 이후 지속적인 방제작업 및 하천순찰 등을 실시했다. (사진 원주지방환경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원주지방환경청은 지난달 30일 충주 중원 일반산업단지 화재·폭발사고로 발생한 요도천 수질오염사고와 관련, 11일 현재 해당하천의 수질이 평상시 수질을 회복한 것으로 판단돼 ‘지역사고수습본부’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원주지방환경청장을 본부장으로 설치·운영한 ‘지역사고수습본부’는 지속적인 방제작업 및 하천순찰 등을 통해 요도천의 오염된 물빛과 폐사된 물고기 악취 등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그간 요도천(원당우교~주덕교) 모니터링 결과에서도 물속 용존산소량이 화재 직후 0.82ppm였다가 7.82ppm까지 올라가는 등 개선추세가 뚜렷하고 수질검사결과 하천 전 구간에서 중금속 및 유기화학물이 기준치 이내이거나 불검출되는 등 수질이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환경부도 11일 현재 요도천의 수질상황이 안정화된 것으로 판단돼 수질오염사고 위기경보 중 가장 낮은 ‘관심’ 단계를 해제해 평상시로 전환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수질오염사고 ‘관심’ 경보 및 ‘지역사고수습본부’는 해제됐지만 충주시와 함께 공장 내 오염물질 제거, 저류조, 우수관로 관리상태 점검, 하천 모니터링을 당분간 유지해 추가적인 하천오염사고에 대비할 계획이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