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환경친화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사업 확대한다
울산시, 환경친화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사업 확대한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9.11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대 추가 지원...223만원에서 350만원까지 보조금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울산시가 환경친화 정책에 따라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사업을 확대한다.

울산시는 11일 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 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9년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사업(2차)을 공고했다.

공고에 따라 올해 계획된 300대 지원 가운데 1차 200대에 이어 100대를 추가로 지원하게 된다.

보조금 지원 규모는 전기이륜차 성능에 따라 223만부터 350만원까지 각각 다르다.

신청은 전기이륜차 제작사별 판매점(대리점)을 방문, 상담 후 신청서를 내면 판매점(대리점)이 19일부터 울산시에 접수해 처리하게 된다.

신청 자격은 접수 전일까지 울산시에 주소를 둔 시민이나 울산에 사업장(본사, 지사, 공장, 자동차 대여사업소 등)이 있는 법인과 기업 등으로 개인·법인당 1대만 신청 가능하다.

제조사 출고 지연 방지와 실구매자 관리 등을 위해 지원 신청 후 20일 이내에 차량이 출고되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원이 취소된다.

이와함께  2년간 의무 운행 기간도 유지해야 한다고 울산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