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브리핑] 티몬 헤지스
[에코브리핑] 티몬 헤지스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9.11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티몬, 2019년형 친환경 전기차 다니고3 단독 판매

티몬은 친환경 전기차 다니고3 2019년형 모델의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티몬 제공) 2019.9.11/그린포스트코리아
티몬은 친환경 전기차 다니고3 2019년형 모델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티몬 제공) 2019.9.11/그린포스트코리아

티몬은 친환경 전기차 다니고3 2019년형 모델 예약판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창모터스에서 제작한 2인승 소형 전기차다. LG화학의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팩(13.3kWh)을 장착했다. 5시간 충전하면 최고 시속 80㎞로 1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완충하는 데는 전기료 950원이 든다.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을 받으면 실구매가는 868만원에서 1118만원으로 예상된다.

◇헤지스, 친환경 소재 활용 ‘에코풀’ 라인 출시
LF의 헤지스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에코풀(ECOFUL) 라인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헤지스의 에코풀 라인 트렌치코트는 한 벌당 1.5ℓ 페트병 약 30개를, 퀼팅다운은 1.5ℓ 페트병 약 3개를 재활용한 폴리 소재를 활용했다. 블라우스, 셔츠, 재킷은 친환경 공법으로 재배한 유칼립투스 나무의 셀룰로오스에서 얻은 마이크로 텐셀 소재를 사용해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현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