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전도 사고' 골든레이호 관련 보험 2개 가입
현대글로비스, '전도 사고' 골든레이호 관련 보험 2개 가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9.10 1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체보험 1047억원, 선추책임상호보험 82억달러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글로비스는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 사고가 난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와 관련, 2종류의 보험에 가입한 상태라고 10일 밝혔다.

현대화재해상보험에 가입한 선체보험은 선체가 우연의 사고에 따라 발생한 피해를 보상하는 것으로 가입금액은 1047억원(8750만달러)이다.

선주책임상호보험은 선체보험으로 보상받지 못하는 손해를 선주들이 조합을 구성해 서로 보상하는 것으로 'P&I(Protection and Indemnity)' 보험으로 불린다.

현대글로비스는 영국보험조합(North of England P&I Association)에 선주책임상호보험으로 82억달러(9조8146억원)를 가입한 상태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골든레이호는 사고 당시 완성차 4000여대를 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아차 조지아공장에서 생산한 차량은 약 20%이고 나머지는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 완성차업체의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