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기후변화는 인권에 가장 큰 위협 될 것”
UN, “기후변화는 인권에 가장 큰 위협 될 것”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10 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 미첼 바첼레트, "기아·질병·전쟁 등 야기하는 심각한 문제"
제42차 회의에 앞서 기조 연설 중인 (페이스북 @UNHRC)
제42차 인권이사회에 앞서 기조 연설 중인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고등판무관 (페이스북 @UNHRC)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유엔이 기후 변화가 앞으로 환경뿐만 아니라 인권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9일 가디언지와 VOA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이자 미첼 바첼레트 칠레 전 대통령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42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를 통해 “기후 위기가 전 세계 기아의 급격한 증가를 이끌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기후 변화로 인해 지구 온도가 1.5도 이상 오르면 영양실조·말라리아 등의 질병으로 2030~2050년에 해마다 약 25만 명이 추가로 사망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바첼레트는 지난 60년 동안 내전의 40%가 환경 문제와 관련됐다는 점을 꼬집으면서, 아프리카 사헬 지역의 사막화에 따른 농경지 황폐화가 식량 문제를 둘러싼 민족 간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는 점을 예로 들어 “기후 변화가 정치적 불안정성과 내전을 불러일으킨다“고 강조했다.

또 아직 진압되지 않고 있는 아마존 열대 우림 화재를 언급하면서 바첼레트는 “아마존에서 발생한 화재는 물론 인류 전체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지만, 무엇보다 이 지역 주민들이 가장 큰 치명상을 입는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브라질, 파라과이, 볼리비아의 급격하게 증가한 아마존 산림 벌채 규모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조속한 산림 훼손 중단과 함께 미래를 위한 지속 가능한 환경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