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북한 상륙...중부 낮까지 시설물 피해 속출
태풍 '링링' 북한 상륙...중부 낮까지 시설물 피해 속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07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 태풍 특보 해제...중부 30m 안팎 강풍 지속
서울 상도동 숭실대입구역 부근에서 7일 오후 2시반쯤 몰아치는 강풍에 가로수가 뽑혀 인도로 쓰러졌다.(독자 제보) 2019.9.7/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 상도동 숭실대입구역 부근에서 7일 오후 2시반쯤 몰아치는 강풍에 가로수가 뽑혀 인도로 쓰러졌다.(독자 제보) 2019.9.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태풍 링링이 북한 황해도 일대에 상륙하면서 7일 낮부터 남부권은 영향권에서 벗어났으나 중부권은 여전히 태풍특보가 유지 되고 있다. 빠른 북상속도로 인해 비구름 형성에 차질을 빚으면서 침수 피해는 미미한 반면 강풍에 의한 시설물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중형 태풍 ‘링링(LINGLING)’은 7일 오후 4시 현재 황해도 해주 서쪽 약 20㎞ 부근 육상에 상륙해 시속 49㎞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의 북한 상륙과 함께 제주, 남부지역은 영향권에서 벗어나 대부분 태풍 특보가 해제됐으나, 중부권에는 여전히 초속 30m 안팎의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이날 오후까지 수백 건의 시설물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상도동 숭실대입구역 부근 보도에서는 7일 오후 2시반쯤 강풍에 가로수가 뽑혀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오후 1시반쯤 경기 수원시 영통구청 부근 상가에서는 건물 옥상 외벽의 마감재가 강풍에 뜯겨져 너덜거리는 것을 수원소방서 영통119안전센터에서 출동해 제거했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청 인근 상가에서는 건물 옥상 외벽에 강풍에 떨어져 나가 자칫 아찔한 사고가 발생할 뻔 했다.(이재형 기자) 2019.9.7/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 수원시 영통구청 인근 상가에서는 건물 옥상 외벽이 강풍에 떨어져 나가 자칫 아찔한 사고가 발생할 뻔 했다.(이재형 기자) 2019.9.7/그린포스트코리아

수원소방서 관계자는 “스티로폼 소재로 된 건물 외벽의 마감재가 노후되면서 강풍에 떨어진 것”이라며 “강풍에 낙하하면 행인들에게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어 대원들이 출동해 제거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북북동쪽으로 진로를 틀은 태풍은 오후 9시쯤에는 북한 강계 동남동쪽 40㎞ 부근에 다다르고 8일 새벽 3시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육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관측된다. 7일 밤부터 전국이 사실상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