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붙은 태풍 '링링'...'싹쓸바람'에 서남해 일대 초토화
속도 붙은 태풍 '링링'...'싹쓸바람'에 서남해 일대 초토화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07 08: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오 쯤 중부까지 북상...시속 140km 초광풍 몰아쳐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시속 140㎞의 초강풍을 동반하는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제주와 전남 남해안 일대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현재 태풍은 전날보다 이동 속도가 붙으면서 목포 인근 해안을 지나 서울을 향해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중심기압 960hPa(헥토파스칼), 강풍 영향권 360㎞의 중형 태풍으로 알려졌다. 

전날 시속 19㎞로 느리게 북상하던 태풍은 현재 시속 44㎞까지 속도가 붙었다. 7일 오전 8시 현재 제주와 전남 남해안 일대에는 초속 39m(시속 140㎞)의 ‘싹쓸바람’이 불고 있다. ‘싹쓸바람’은 보퍼트 풍력계급 상 초속 32.7m를 넘는 수준을 말하며, 배가 전복되는 등의 피해가 뒤따를 수 있다. 6일 간밤에는 제주, 목포 등지에서 나무 뿌리가 뽑히고 건물 간판이 떨어져나가는 피해가 속출했다.

태풍은 7일 오전 8시 목포 서쪽 100㎞ 부근 해상에서 북진 중이며 정오에는 서울 서남서쪽 약 140㎞ 서해상에 다다르겠다. 이후 저녁 6시쯤 북한 평양을 지나 늦은 밤부터 국내 영향권을 벗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7일 9시를 기해 전국에 태풍 특보를 발효했다. 특히 세종, 광주, 대전, 인천, 서울, 제주, 경남, 흑산도, 전남, 충북, 충남 등지에는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8일 새벽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145~180km/h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90~125km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특히 도서지역에는 200km/h(55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어, 시설물 점검 및 농작물 피해 예방,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7일 태풍 특보 발효지역.(기상청 제공) 2019.9.7/그린포스트코리아
7일 태풍 특보 발효지역. (기상청 제공) 2019.9.7/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