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태풍 ‘링링’ 한반도 강타...주말 강풍·비 
[날씨는 그린포스트] 태풍 ‘링링’ 한반도 강타...주말 강풍·비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06 1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함에 따라 주말은 전국에 많은 비와 강풍이 예상된다. (사진 이주선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함에 따라 주말은 전국에 많은 비와 강풍이 예상된다. (사진 이주선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7일은 전국에 많은 비와 강풍이 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와 남해안에 내리는 비는 밤사이 전라도와 경남으로 확대되겠고, 7일 새벽 전국으로 비가 확대돼 8일 새벽까지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

8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은 비가 오다가 새벽에 비가 그친다. 제주도와 경상도는 남쪽 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와 남해·서해안은 순간풍속 145~180km/h, 그 밖의 지역에서도 90~125km/h의 강풍이 분다. 도서지역은 200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되니 풍수해 주의가 필요하다.

태풍 링링은 서귀포 부근 해상에서 시속 38km로 북북동진하고 있고, 7일 오후 서울 서쪽 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아침 기온은 22~26도, 낮 기온은 26~31도로 6일과 비슷하겠다.

주요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상 24도 △춘천 영상 24도 △강릉 영상 23도 △대전 영상 25도 △청주 영상 25도 △대구 영상 24도 △광주 영상 24도 △전주 영상 26도 △부산 영상 26도 △제주 영상 26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영상 29도 △춘천 영상 30도 △강릉 영상 28도 △대전 영상 30도 △청주 영상 30도 △대구 영상 28도 △광주 영상 27도 △전주 영상 29도 △부산 영상 29도 △제주 영상 29도 등이다. 

주말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30㎍/m³ 이하의 ‘좋음’ 상태를 유지하겠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