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공사, 추석 맞아 다중이용시설 안전캠페인 전개
난방공사, 추석 맞아 다중이용시설 안전캠페인 전개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05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분당 서현역 일대서…5개기관 70여명 참여
한국지역난방공사는 4일 추석을 앞두고, 분당 서현역 일대에서 다중이용시설 안전캠페인을 벌였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한국지역난방공사는 4일 추석을 앞두고, 분당 서현역 일대에서 다중이용시설 안전캠페인을 벌였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4일 추석을 앞두고, 분당 서현역 일대에서 다중이용시설 안전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지역난방공사, 분당소방서, 분당경찰서, 송유관공사 등 5개 기관에서 70여명이 참여, 연휴기간 중 이용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하철, 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내 안전수칙을 홍보하는 한편,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공사 관계자는 “사고 없는 즐거운 추석이 되도록 시민들이 안전사고 예방에 많은 관심을 갖고 동참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안전을 몸소 실천하고, 안전문화가 생활 속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국민 실생활과 밀접한 안전캠페인을 지속적으로 벌이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매달 4일 ‘안전점검의 날’에 대국민 안전공감대 형성과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