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이 ‘자원순환사회‘ 만든다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이 ‘자원순환사회‘ 만든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05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6일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 개최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 협약으로 자원순환 협치 본보기 제시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 포스터. (자료 환경부 제공)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 포스터. (자료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6일 오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매년 9월 6일인 ‘자원순환의 날’은 ‘폐기물도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을 높이고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의 중요성과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환경부가 2009년 지정했다.
   
환경부와 인천광역시가 공동 주최하는 올해 기념식은 자원순환사회 구축에 대한 정부, 지자제, 기업, 시민사회 등 협치(거버넌스)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모두가 함께하는 자원순환 사회’를 주제로 열린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폐기물 처리의 공공성 강화와 함께 재활용 산업과 시장을 육성해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자원순환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자원순환사회 실현을 위한 사회 모든 구성원의 적극적 참여와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그간 자원순환 활동에 공로가 큰 기업, 지자체 등에 대한 분야별 시상식도 열린다.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으로 삼성전자㈜화성사업장과 오뚜기에스에프㈜, 코오롱인터스트리㈜울산공장이,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으로 충청남도 논산시와 대구도시공사가, ‘포장재 및 1회용품 감량 우수기관’으로 ㈜파리크라상이, ‘생활 및 음식폐기물 감량 우수기관’으로 대구광역시 수성구가 정부포상의 영예를 안는다.

또한 환경부와 인천광역시, 현대제철과 환경재단 등 10개 기관은 본 행사 전에 자원순환 협치(거버넌스) 사업의 본보기로 ‘커피박(찌꺼기) 재자원화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커피박의 배출부터 재자원화 전 과정에 이르는 민·관 협력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

이밖에 △분리배출 체험교육 △새활용예술(리사이클링아트) 전시 △나눔장터 △재활용품 직접만들기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등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체험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린다.

조 장관은 “자원순환의 날 행사를 통해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이 당연한 것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산업계·공공기관·국민 모두가 자원순환사회 구축을 위한 새로운 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