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물주간’ 맞아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국제 물주간’ 맞아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03 1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부터 대구엑스코에서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9’ 개막
국내 최초 실증시험 기반 물산업 복합지원시설 본격 가동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 개최 및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사진 환경부 제공)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 개최 및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사진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대구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물포럼이 주관하는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이하 국제물주간)’가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대구광역시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다.

국제물주간은 우리나라 물 분야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고 국내 물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아시아 10개국 국회의원을 비롯해 모두 70여개 국에서 정부 및 지자체, 국제기구, 학계 등의 물 분야 인사 1만20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국제물주간은 대주제인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와 소주제인 ‘통합 물 관리를 위한 스마트 해결책’을 화두로 삼아 60여개의 다양한 행사(프로그램)를 선보인다.

또한 각 주최기관 별로 특색 있는 행사도 준비됐다. 환경부는 ‘워터비즈니스포럼’을 개최해 정부 및 공공, 다자개발은행, 민간 물기업 등 7개국 참석자와 물기술 개발 사례, 지역별 협력사업 수요 등을 공유한다. 이 행사로 참석자간 협력 관계(네트워크)를 돈독히 해 국내 물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확대하고자 한다.

한국수자원공사도 홍보관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물 관리, 위성을 활용한 수재해 예방 등 통합 물 관리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홍보관 운영에 ‘협력 중소 및 신생 벤처 기업(스타트업)’도 함께 참여하는 등 국내 물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아울러 국제물주간 개막일 오후에는 환경부에서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이하 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이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위치한 물산업클러스터 홍보전시관에서 열린다.

물산업클러스터는 국내 최초로 물산업 기술·제품 개발 단계부터 실증 시험, 성능 확인, 해외 진출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시설로, 국비 2409억원을 투입해 2016년 착공, 지난 6월에 완공했다.

14만5000㎡의 부지에 입주기업이 물산업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고 실증 설비(플랜트), 수요자설계구역, 시제품 제작실 등 물기술 연구와 개발된 기술의 실증시험을 위한 시설이 주를 이룬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올해로 4회 째를 맞이하는 국제물주간이 전 세계 물 분야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 기간 출범하는 물산업클러스터를 통해 물산업이 우리나라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