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환경컨설턴트 등 전문성 높은 '환경 일자리' 제도화”
“통합환경컨설턴트 등 전문성 높은 '환경 일자리' 제도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03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제12차 일자리위원회’ 개최...일자리 방안 상정‧의결
일자리위원회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사진 일자리위원회)
일자리위원회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사진 일자리위원회)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3일 오전 7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2차 일자리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역고용정책 개선방안’,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통한 문화서비스·일자리 창출 방안’, ‘환경 분야 일자리 창출 방안’, ‘디자인 주도 일자리 창출 방안’, ‘일자리위원회 운영세칙 개정(안)’을 상정‧의결했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역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지역고용정책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지역주도의 일자리정책을 강력 지원하는 등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 중 환경 분야 일자리 창출 방안을 살펴보면, 최근 대두되는 폐기물·미세먼지·물 분야 환경현안 해결과 환경산업 육성성과가 환경일자리 창출과 연계되도록 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우선 ‘청년이 도전하는 전문일자리 창출’을 위해 △통합환경 컨설턴트 △미세먼지 예보·분석 △환경측정분석사 등 전문성 높은 일자리를 제도화해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청년들이 도전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청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폐기물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업사이클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전 과정지원 플랫폼 구축 △개별기업 맞춤형 지원 제공 △거점형 센터 구축 확대 등을 추진한다.

정부는 ‘환경현안 해결형 일자리 창출’에도 힘쓴다는 방침이다. 안정적인 폐기물 관리를 위해 재활용 시장 안정화, 미래폐자원 재활용 체계 마련 등 재활용 산업을 지원하고 전처리·소각·매립 시설과 같은 폐기물 SOC를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농촌·해양·하천 등 접근이 어려운 폐기물 수거·관리 사각지대를 깨끗하고 쾌적하게 조성할 수 있도록 공공일자리를 확충할 방침이다. 특히 붉은 수돗물과 같은 상수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지방상수도에 수질·수량을 실시간으로 자동 측정·감시하는 스마트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땅꺼짐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노후SOC를 정비하는 사업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환경산업 육성을 통한 신규일자리 수요 창출’, ‘환경일자리 인프라 강화’에도 힘쓸 방침이다.

대구 물산업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물산업 육성을 위한 전주기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해 신규 기업 유치·매출 증대 등을 통한 직·간접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보호지역(습지, 생태경관보호지역 등), 도시지역 대상 생태계 복원 사업 등을 확대하고 관련 업계 포럼을 구성·운영해 사업기반을 내실화하는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더 나아가 정부는 신규 환경인력 수요 확대에 대응해 특성화대학원 지정을 확대하고 일자리박람회 개최 등으로 온·오프라인으로 취업매칭을 지원한다. 대부분이 중소기업인 영세한 환경기업에 창업부터 투자유치·사업화 지원·해외시장 진출 등 전주기 성장지원으로 고용역량을 제고할 계획이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