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예비 과학 교사 위한 탐방 학술 활동 개시
정부, 예비 과학 교사 위한 탐방 학술 활동 개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02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학기 수업과 현장 교육 진행...과학관 전문가 경험 전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과천과학관이 9월부터 전국 교육대학과 사범대학의 예비교사를 위한 과학관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9.2/그린포스트코리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과천과학관이 9월부터 전국 교육대학과 사범대학의 예비교사를 위한 과학관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9.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과천과학관이 9월부터 전국 교육대학과 사범대학의 예비교사를 위한 과학관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각 대학 학부와 대학원의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2학기 학교 수업과 현장 학술 활동을 통해 진행된다. 학생들은 과학관의 전문가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특화된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가령 기계공학‧자연사‧곤충‧과학사 등 주제별 집중 전시 탐구에선 분야별 전문 연구사‧해설사가 심층 전시해설 및 기획‧운영의 경험을 공개한다. 천체관측소에선 망원경 조작과 태양 관측, 곤충생태관에선 곤충 표본 제작 실습, 창작카페에선 코딩‧창작 실습 등 심화 체험을 할 수 있다. 과학관에서 자체 개발한 활동지나 교구를 써보고 아이디어도 제시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정부는 프로그램을 통해 예비 교사들에게 과학관 시설 및 전시‧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학교와 과학관을 연계하는 교육적 진로 탐색의 기회도 주어진다.

프로그램 일정은 이달 6일 경인교육대학교 과학교육과 학생 130명을 시작으로 조선대학교(10월), 서울대학교(11월), 서울교육대학교(11월) 순으로 진행된다.

배재웅 국립과천과학관 관장은 “과학관의 잠재적 고객이자 훌륭한 파트너인 예비교사들이 과학관을 보다 잘 이해하고 관심을 가지도록 이번 연수를 기획했다”라며 “과학관이 학교 밖 교육기관으로서의 고유한 역할을 보다 잘 수행하도록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