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50%로 동결…10월 추가인하 가능성
한은, 기준금리 1.50%로 동결…10월 추가인하 가능성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30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추가 금리인하 여력 있다··· 대외여건 보며 결정"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0일 "추가로 완화적 통화정책을 펼 수 있는 정책 여력을 갖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무역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진 상황이라며 이런 여건의 전개 추이를 살펴보면서 추가 금리인하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 금리를 1.50%로 동결한 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관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재는 "금년 들어 미중 무역분쟁이 타결되지 못한 채 점차 악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고, 많은 나라가 '자국 우선 원칙'에 따라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면서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또 다른 지정학적 리스크, 예를 들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둘러싼 움직임, 일부 유로존 국가에서의 포퓰리즘 정책, 일부 신흥국의 금융위기 등이 동시다발로 작용하다 보니 소위 'R(Recession, 경기침체)의 공포'가 부쩍 늘어나는 게 작금의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과 관련해선 "기준금리를 결정함에 있어 환율 변동이 직접적인 고려 요인은 아니다"라면서도 "최근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높아져 환율 변동성이 커진 상황인 만큼 향후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금융·외환시장 상황 변화에도 유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총재는 금리인하의 여력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의 경제 상황에 따라 필요 시 대응할 수 있는 어느 정도의 여력은 갖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는 "한국과 일본의 연관성을 고려해 보면 갈등은 우리 경제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줄 것"이라며 "다만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의 영향을 현재로선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1.50%로 동결했다.

지난달 18일 기준금리를 0.25%p 인하했지만, 이번에는 동결한 것으로 금리인하 효과를 당분간 지켜보자는 의견이 우세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두 차례 연속 금리를 내리기는 부담이 컸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금융위기 시절인 2008년 10월∼2009년 2월 이후 연속 금리인하가 이루어 진 일은 없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