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3D AR 출시...뽀통령, 콩순이 총출동
LGU+, 3D AR 출시...뽀통령, 콩순이 총출동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30 1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감형 콘텐츠 3D AR 론칭...아이들에게 교육적 내용 제공
LG유플러스는 3~7세 아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 ‘뽀로로와 친구들’, ‘콩순이’, ‘시크릿쥬쥬’, ‘마법천자문’ 등을 3D AR로 제공하는 ‘키즈’ 특화 콘텐츠를 ‘U+AR’에서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LG유플러스 제공) 2019.8.30/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는 3~7세 아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 ‘뽀로로와 친구들’, ‘콩순이’, ‘시크릿쥬쥬’, ‘마법천자문’ 등을 3D AR로 제공하는 ‘키즈’ 특화 콘텐츠를 ‘U+AR’에서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LG유플러스 제공) 2019.8.3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가 뽀로로 등 인기 캐릭터가 등장하는 ‘3D AR’ 콘텐츠를 서비스한다. 캐릭터를 확대해 눈앞으로 불러오고 360도 자유자재로 돌려보는 실감형 콘텐츠다.

LG유플러스는 ‘키즈 특화 콘텐츠’ 3D AR을 U+AR에서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3D AR에서는 총 11종의 캐릭터가 상황별 콘텐츠 60편에서 등장한다. 3~7세 아이들이 특히 선호하는 ‘뽀로로와 친구들’, ‘콩순이’, ‘시크릿쥬쥬’, ‘마법천자문’ 등의 캐릭터를 만나볼 수 있다. 사용자는 AR캐릭터와 놀고 춤추는 모습을 사진이나 영상으로도 담을 수 있다. 

친숙한 캐릭터가 아이들에게 생활 습관을 알려주고, 한자어를 가르쳐주는 등의 교육 콘텐츠도 제공한다. 가령 뽀로로 캐릭터가 U+AR에서 3D콘텐츠로 나타나 ‘욕조에서 옷을 벗고 들어가 거품 목욕을 하며 기분이 좋아진다’는 내용으로 목욕하는 습관을 알려준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안에 멸종위기 동물, 공룡 등 아이들이 선호하는 콘텐츠도 150여편까지 늘릴 계획이다.

김민구 LG유플러스 AR서비스담당은 ”기존 아이돌 중심 AR 콘텐츠에서 다양한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AR 콘텐츠로 장르를 확대할 계획이다”라며 “이번 키즈 콘텐츠를 시작으로 문화예술과 스포츠 등 전 연령층의 고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콘텐츠를 꾸준히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