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준대형트럭 '파비스' 공개…친환경 상용차 17종으로
현대차 준대형트럭 '파비스' 공개…친환경 상용차 17종으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29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차 전문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 첫 선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29일 신형 준대형 트럭인 '파비스(PAVISE)'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을 17종으로 확대한다고 이날 밝혔다.

현대차는 다음 달 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하는 체험형 상용차 전문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에서 신형 트럭 파비스를 선보였다.

파비스는 중형 메가트럭과 대형 엑시언트 사이 체급으로 5.5∼13.5t을 실을 수 있고, 운전석 공간은 동급 최대다.

최대출력 325 PS의 7리터급 디젤 엔진이 장착됐고 일부 대형 트럭에만 들어가던 전방충돌방지보조와 차로이탈경보, 원격시동, 무시동히터 등 안전 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하도록 했다.

현대차는 장시간, 장거리 운행이 일반적인 트럭 운전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승차감과 안전성, 편의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파비스는 중세 유럽의 장방형 커다란 방패라는 뜻에 맞게 앞부분 그릴의 웅장한 느낌이 외관상 특징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