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게이트 수납원은 파견근로자…道公 직접 고용해야"
대법원 "게이트 수납원은 파견근로자…道公 직접 고용해야"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29 13: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송 6년 만에 요금수납원 승소로 결론…해고자 전원 복귀 전망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대법원은 29일 한국도로공사가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최종적으로 결론내렸다.

요금수납원들이 2013년 소송을 제기한 지 6년 만이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노정희 대법관)는 이날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368명이 도로공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한 원심을 확정했다.

도로공사와 외주용역업체 사이에 쳐결된 용역계약을 근로자 파견계약으로 볼 것이나 아니냐가 쟁점으로 외주업체 소속 노동자인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은 2013년 도로공사를 상대로 "직접 고용하라"고 요구하며 소송을 냈었다.

이들은 "도로공사와 외주용역업체 사이에 체결된 용역계약은 사실상 근로자파견계약이므로 2년의 파견 기간이 만료된 날부터 공사가 요금수납원들을 직접 고용해야 할 의무를 진다" 고 주장했다.

반면 도로공사 측은 "외주용역업체가 독자적으로 노동자를 채용하고 그들이 운영하는 사업체 역시 독자적인 조직체계를 갖추고 있으므로 근로자파견계약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맞섰다.

서울동부지법과 수원지법 성남지원으로 나뉘어 진행된 1심에서 재판부는 "도로공사가 직접 요금수납 노동자들에게 규정이나 지침 등을 통해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업무 지시를 했다"며 근로자 파견계약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2심인 서울고법도 2017년 2월 "요금수납원은 파견근로자로 인정되므로 파견기간 2년이 지난 시점부터 공사에 직접 고용 의무가 발생했다"며 요금수납원들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도 "근로자 파견계약으로 봐야 한다"며 하급심과 같이 판단했다. 

이번 대법원 판결로 지난달 1일 해고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전원이 도로공사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2심 판결 직후 도로공사는 전체 요금수납원 6500여명 중 5000여명을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 서비스로 편입시켜 채용했으나 나머지 1500여명은 자회사 편입 반대로 지난달 1일 전원 해고됐기 때문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