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양공간 관리 컨소시엄 4개 기관 선정
해수부, 해양공간 관리 컨소시엄 4개 기관 선정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8.28 15: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 등 4개 기관, 해양공간계획‧평가 전문기관으로 지정
3년간 해양공간 관련 정보 지자체 지원
'해양공간 통합관리 업무 연관도' (자료 해양수산부)
'해양공간 통합관리 업무 연관도' (자료 해양수산부)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앞으로 지방자치단체가 해양공간 관리 계획을 수립·변경하거나 용도구역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4개 해양 전문기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28일 해양공간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해양에서 추진되는 개발사업의 적합성을 평가할 ‘해양공간계획·평가’ 전문기관으로 ‘해양환경공단’, ‘해양과학기술원’, ‘해양수산개발원’, ‘수산자원공단’ 등 4개 기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4개 기관은 3년간 해양공간 이용·개발 계획에 대한 협의 과정에서 각 기관이 보유한 전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양 환경, 안전, 레저‧관광, 수산업 등 타 분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입지 적절성 여부 등을 지자체에 전달한다.

송명달 해양환경정책관은 “해양에서의 이용‧개발 수요가 점차 다양화되는 상황에서, 해양공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정보와 전문성을 갖춘 전문기관의 지원이 필수적이다”라며, “이번 계기를 통해 본격적인 해양공간 통합 관리 정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