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0월 국경절 황금연휴에 무려 8억명 여행
中, 10월 국경절 황금연휴에 무려 8억명 여행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28 14: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 70주년 맞아...지난해보다 9.4% 급증
지난해 국경절 연휴 난징 공자묘를 방문한 중국 여행객들 [국제재선(國際在線·CRI) 캡처]
지난해 국경절 연휴 난징 공자묘를 방문한 중국 여행객들 [국제재선(國際在線·CRI)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중국 국경절(10월 1∼7일) 연휴 기간 동안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 중국인이 국내·외 관광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28일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예상되는 국경절 연휴 중국 관광객 수는 8억명선으로 지난해 국경절 대비 9.4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씨트립은 올해 국경절이 70주년으로 다른 해보다 각종 행사가 크게 늘면서 관광객이 예년보다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씨트립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관광객 중 20∼40대가 50%로 가장 많았고, 부모와 동반한 아동이 전체 여행객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중국 관광당국은 연중 가장 많은 여행객이 집중되는 국경절 연휴에 대비, 항공편과 열차 운행 수를 늘리는 한편 비자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각종지원책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