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추석 앞두고 소고기 집중단속…'한우둔갑' 여전
서울시, 추석 앞두고 소고기 집중단속…'한우둔갑' 여전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8.28 1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저렴한 국내산이라고 하면 한우로 알고 구매할 수 있으나 값싼 젖소고기나 육우일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서울시 제공) 2019.8.28/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시는 저렴한 국내산이라고 하면 한우로 알고 구매할 수 있으나 값싼 젖소고기나 육우일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서울시 제공) 2019.8.2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시는 한우 집중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이력번호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한우가 아닌 소고기를 한우라고 속여서 파는 행위가 사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및 25개구와 손잡고 시중에서 유통·판매되는 소고기 1164건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소고기 이력번호 허위표시 행위 83건(7.13%), 한우 둔갑판매 행위 21건(1.80%) 등 총 104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육판매업소 37곳(66건), 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 5곳(8건), 식육포장처리업소 8곳(9건) 등 50개 업소가 이력번호를 허위로 표시했다가 들통났다. 서울시는 식육포장처리업소 8곳 가운데 학교에 급식용 소고기를 납품하는 업체 7곳(8건)에 영업정지 및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서울시는 육질등급이 낮은 소고기를 등급이 높은 다른 개체의 이력번호로 허위 표시하는 등의 부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이력관리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송아지가 태어나거나 소고기가 수입되면 이력번호를 부여해 사육·도축·유통 각 단계별로 정보를 관리해 문제가 일어나며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소비자들은 축산물이력제 앱을 사용해 소고기의 품종이나 등급 등 각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미스터리 쇼퍼'가 한우 판매업소에서 한우고기 569건을 구입해 검사한 결과 21건은 한우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수입산이나 육우를 한우로 속여서 판매하는 행위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는 위반 업체에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미스터리 쇼퍼는 손님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한 뒤 위생 및 서비스를 평가하는 사람을 지칭한다. 108명의 시민명예감시원 가운데 한우 지식이나 구매 경험이 많은 주부들이 주로 미스터리 쇼퍼로 선발된다. 이들은 한우 구매요령, 점검 시 유의사항 등을 숙지한 후 활동하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부터 7월까지 소고기 1683건을 검사한 결과에선 소고기 이력번호 허위표시가 133건(16.1%), 한우 둔갑판매가 51건(5.9%) 집계된 것과 비교하면 올해 부정행위가 줄어들긴 했으나 없어지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국한우협회, 소비자명예감시원 등과의 협력을 강화해 소고기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30명의 ‘미스터리 쇼퍼’는 소고기 이력제 거짓표시 및 한우둔갑 판매행위를 특별 단속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업소에 대한 일제 단속을 실시해 불량 업소를 퇴출하고 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비자들도 소고기 구매 전에 이력정보를 검색하고 해당 소고기 연령·도축일·등급 등을 확인해 신선하고 안전한 제품을 선별해 구매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