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해 폭염경보 13회...“4600명 건설근로자 지켜라”
서울 올해 폭염경보 13회...“4600명 건설근로자 지켜라”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28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발주 건설현장에 ‘폭염 영향예보제’ 도입
예비단계부터 살수량 증대, 그늘막, 에어컨, 안전교육 등 실시
혹서기 근로자 쉼터 그늘막 설치(왼쪽)와 지면 온도를 낮추기 위한 살수작업(오른쪽) 모습. (사진 서울시청 제공)
혹서기 근로자 쉼터 그늘막 설치(왼쪽)와 지면 온도를 낮추기 위한 살수작업(오른쪽) 모습.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지난 6월부터 기상청에서 실시한 폭염 영향예보제(관심, 주의, 경고, 위험)를 서울시가 발주한 건설현장에 도입해 폭염 예비단계부터 건설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나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지금까지 폭염특보(주의보, 경보)만 적용하던 것을 예비단계인 폭염관심단계에서부터 공사현장에 △살수량 증대 △그늘막 설치 △대형선풍기 설치 △에어컨 설치 △냉수기 설치 △온열질환자 사전확인 △안전교육 등을 실시했다. 폭염특보 예비단계부터 건설공사장과 신속한 기상정보 공유 및 보고체계를 유지하는 것이다.

최고 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는 폭염경보시에는 실외작업을 중지하고 실내작업으로 전환했다. 또한 38℃ 이상인 경우에는 실내외 작업 등 모든 공사를 중단하도록 기준을 마련하는 등 폭염으로부터 건설근로자 보호를 위한 기준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서울시는 지난 5월부터 폭염대비 사전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7월을 준비실태 현장점검, 7월말부터 8월말까지를 혹서기 폭염 집중점검 기간으로 설정해 공사장별 3회 이상 수시 점검을 실시하는 등 건설공사장 근로자 보호를 위해 적극 나섰다.

올들어 서울에 발령된 폭염경보는 13회, 폭염주의보는 16회다.

김승원 서울시 시설국장은 “올 여름에는 폭염대비 철저한 사전 준비와 건설공사장 현장점검 강화, 폭염 영향예보 도입을 통해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 발생 등 근로자 인명사고가 발생한 공사장은 한 곳도 없었다”며 “폭염특보 발령시 건설현장 여건에 맞는 작업계획을 변경하는 등 건설근로자들의 안전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