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물관리위원회’ 출범...‘물관리 선진국’ 도약 발판
‘국가물관리위원회’ 출범...‘물관리 선진국’ 도약 발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27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직속 위원회 공식 출범...제1기 위원 위촉식 및 1차 회의 개최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과 물분쟁 조정 등 물관리 중추적 역할
 
 
제1기 위원 위촉식(사진 뉴스핌)
제1기 위원 위촉식(사진 뉴스핌)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27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기 위원 위촉식’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해 제정된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출범해 국가물관리기본계획과 물 관련 중요 정책‧현안을 심의·의결하고 물분쟁을 조정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을 공동위원장(2인)으로 하고 물관리 관련 학계·시민사회 등 사회 각계를 대표하는 당연직·위촉직 포함 총 39인(위원장 포함)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물관리에 대한 전문성 확보, 이해관계자의 폭넓은 참여와 지역 의견수렴을 위해 다양한 전문분야 위원들을 위촉했으며 4대강 유역을 대표하는 유역물관리위원회 위원장(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섬진강) 각 1인(총4인)도 당연직으로 포함시켰다.

향후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국가 차원의 물관리 정책 수립, 정책현안 결정, 물 관리 관련 분쟁 조정 등 중요하고 민감한 사안들을 다루게 된다. 이에 분과위원회와 자문단 구성 등을 통해 사안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를 진행하고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을 그 어느 때보다 충실하게 해 현안들을 결정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국가물관리위원회 운영계획’을 보고 받고 운영규정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효율적 운영을 위해 총 3개 분과위원회(계획, 물분쟁 조정, 정책)를 구성해 운영한다.

아울러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제1차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국가물관리기본계획은 통합물관리의 관점에서 종전 수질보전·수량확보·재해방지 등 분야별 물관리계획을 통합·재편한 물관리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위원회는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기존 물관련 정책(계획)을 통합한 물관리 정책 비전과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추진전략을 제시하기로 했다. 또한 물환경(수질 및 수생태), 물이용(수량), 재해예방(홍수·가뭄예방) 및 지하수 관리 등 분야별 과제도 함께 도출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물관리 정책 혜택이 국민에게 직접 돌아갈 수 있도록 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국민이 원하는 물관리 정책 방향을 설문 조사하고 국민제안 홈페이지 운영으로 국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국가물관리기본계획은 ‘물관리기본법’ 규정에 따라 법 시행 후 2년 내에 수립을 완료하게 된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물관리기본법의 시행으로 유역중심의 통합 물관리체계의 기반이 마련됐다”며 “이번 국가물관리위원회의 출범으로 통합물관리체계가 본격적으로 작동하게 됐다”고 밝혔다.

허 위원장은 이어 “국가물관리위원회를 통해 물 부족 문제와 수질관리의 어려움, 지역간 물 분쟁을 해결하는 등 앞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진정한 통합물관리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