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기술로 1인미디어산업 생태계 발굴
SK텔레콤, 5G기술로 1인미디어산업 생태계 발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27 1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한국엠씨엔 업무협약...5G와 크리에이터 역량 융합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사진 왼쪽)과 박성조 한국엠씨엔협회 협회장(사진 오른쪽)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2019.8.27/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사진 왼쪽)과 박성조 한국엠씨엔협회 협회장(사진 오른쪽)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2019.8.2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SK텔레콤이 각종 5G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고자 하는 중소 1인 미디어 사업자들과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중소 1인 미디어 사업자들이 회원사로 참여 중인 한국엠씨엔(MCN‧Multi Channel Network)협회와 ‘5G 기술 활용 신규 사업 모델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엠씨엔협회는 콘텐츠 크리에이터, 1인 미디어‧커머스 사업자, 디지털 스튜디오 등이 모여 설립한 비영리 단체다. 2016년부터 국내 1인 미디어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특히 중소 1인 미디어 사업자의 ICT 융‧복합 미디어 사업, 온·오프라인 콘텐츠 마케팅, 커머스 사업 등에 각종 지원을 하고 있다.

SK텔레콤과 한국엠씨엔협회는 이번 협력을 통해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신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에 나선다. 5G 기술의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특성과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창의성을 결합해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모델을 선보이는 구상이다.

오는 9월 한국엠씨엔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각종 5G 기술을 공유하는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후 5G 기술을 활용하는 콘텐츠 아이디어를 받아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렇게 발굴한 신규 사업 모델에는 기술 지원과 투자도 이어진다.

SK텔레콤과 한국엠씨엔협회는 올해 말까지 회원사와 사업 모델 구체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실제 서비스 출시에 나설 방침이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각종 5G 기술과 콘텐츠, 커머스가 융합된 혁신적 사업 모델을 발굴, 빠르게 성장 중인 1인 미디어 산업의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조 한국MCN협회 협회장은 “SK텔레콤의 각종 5G 기술 및 노하우가 1인 미디어 사업자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제 사업 모델로 발전시켜 국내 1인 미디어 산업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