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34% "올 하반기 대졸신입 공채 없다"
대기업 34% "올 하반기 대졸신입 공채 없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26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500대 기업 조사…채용규모 3만여명 작년보다 3.8%↓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올 하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할 계획이 있는 국내 주요 대기업이 전체의 절반에도 못 미쳐 경기 부진을 실감하게 하고 있다.

2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한 248개 기업 가운데 45.6%(113개)만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는 것.

약 3분의 1인 34.2%는 '올 하반기에는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나머지 20.2%는 아직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잡코리아는 전했다.

같은 응답 기업들 가운데 66.5%가 신입 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올해 아직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들이 모두 채용 계획을 확정 짓는다고 해도 지난해보다 낮은 셈이다.

조사 대상 대기업들의 하반기 대졸 공채 규모는 총 3만8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업들의 채용 규모(3만2060명)보다 3.8% 줄어든 수치다.

올 하반기에도 주요 대기업들의 대졸 신입 공채 모집은 다음달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반기 채용 계획을 밝힌 대기업 가운데 59.3%가 9월중에 모집을 시작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실제로 SK그룹이 다음달 2일 대졸 신입 공채 모집을 시작하고, 롯데그룹과 CJ그룹도 다음달 첫째주에 채용 절차에 돌입한다.

삼성은 예년처럼 계열사별로 진행하는데, 다음달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