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댐 가뭄 '경계'단계...‘보령댐 도수로’ 가동
보령댐 가뭄 '경계'단계...‘보령댐 도수로’ 가동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26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 하천수 일일 최대 11만5천톤 보령댐 보충
하천유지용수 지속감량...생활·공업·농업용수 정상공급
보령댐 위치도. (자료 환경부 제공)
보령댐 위치도. (자료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다목적댐인 보령댐(충남 보령시)이 26일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26일 기준으로 보령댐의 저수율은 28%(32.900만톤)까지 낮아졌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금강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는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용수수급상황실을 운영해 용수수급 상황을 상시 관찰(모니터링)한다.

또한 보령댐 도수로를 가동해 금강 하천수를 일일 최대 11만5000톤만큼 보령댐에 보충, 생활 및 공업용수 공급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보령댐 도수로는 충남 서부지역의 극심한 가뭄에 대비해 금강 하류의 하천수를 보령댐으로 유입시키기 위해 2017년 7월에 완공한 총 길이 21.9km의 관로다.

환경부는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다목적댐의 저수량을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관리하고 각 단계별로 댐의 저수량 관리를 위해 하천유지, 농업, 생활·공업용수 순으로 방류량을 줄인다.

보령댐은 지난달 24일 가뭄 ‘주의단계’에 진입해 하루 2만7000톤을 방류하던 하천유지용수 공급을 중단하는 등 긴축운영을 시행해왔다. 하지만 올해 1월 1일부터 8월 25일까지 보령댐 유역의 강수량은 예년 대비 53% 수준이며 홍수기 중인 6월 21일부터 8월 25일까지는 49%에 불과해 가뭄 ‘경계단계’로 격상된다.

결국 보령댐 도수로를 가동해 금강 하천수를 일일 최대 11만5000톤만큼 보령댐에 보충하는 방안을 추가로 시행하는 것이다. 일일 11만5000톤의 물량은 보령댐에서 공급하는 생활 및 공업 용수 수요량의 약 48%에 해당하는 양으로, 보령댐의 용수공급 부담을 절반으로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보령댐이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하면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농업용수 실사용량의 20~30%를 감량해야 하지만 영농 상황 등을 고려해 농업용수는 전량을 지속 공급하기로 보령시,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결정했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용수수급 상황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국민들이 물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댐을 철저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