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친환경' LNG관공선 ‘청화 2호’ 취항
국내최초 '친환경' LNG관공선 ‘청화 2호’ 취항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8.23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울산항 매암부두에서 취항식
미세먼지를 80% 이상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청항선 '청화2호' 가 23일 취항한다.(사진 해양수산부)
미세먼지를 80% 이상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청항선 '청화2호' 가 23일 취항한다.(사진 해양수산부)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23일 “울산항 매암부두에서 국내 최초 LNG를 사용하는 관공선 ‘청화 2호’의 취항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화 2호는 해수부가 2017년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LNG 관공선을 도입하기로 한 이후 취항한 첫 선박이다.

273톤급의 청항선인 청화 2호는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에 비해 미세먼지를 80% 이상 적게 배출한다.

울산항 일대의 해양 환경정화가 주임무인 청화2호는 항행장애물·해양 쓰레기 제거장치와 유회수기, 오일펜스 등 유류 방제장비가 탑재돼 있다.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해수부는 매년 1~2척의 청항선을 친환경 선박으로 대체하고 전국에 운영 중인 청항선 22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는 인천, 여수항에서 운영 중인 청항선 2척의 교체를 위해 44억 원을 들여 설계업체 선정 절차를 밟고 있다. 

임영훈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장은 “청화 2호의 취항이 항만 대기환경 개선의 전환점이 되길 기대하며, 안전하고 깨끗한 항만을 조성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