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DEA 디자인상' 3년 연속 수상…제네시스는 금상
현대차 'IDEA 디자인상' 3년 연속 수상…제네시스는 금상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22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셉트카 '르 필 루즈', 신형 쏘나타 '파이널리스트(Finalist)' '영예'
tjfau
'IDEA 디자인상' 수상한 현대차 콘셉트카 '르 필 루즈'[현대자동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세계적 디자인상인 'IDEA 디자인상'에서 3년 연속 수상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금상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는 콘셉트카 '르 필 루즈'와 신형 쏘나타가 '2019 IDEA 디자인상'의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Finalist)'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미국 산업디자인협회가 주관하는 IDEA 디자인상은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르 필 루즈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콘셉트카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처음으로 반영했다.

르 필 루즈는 올해 2월 '2019 iF 디자인상'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본상(Winner)을 받기도 했다.

아울러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는 '2019 IDEA 디자인상'의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금상(Gold)을 거머쥐었다.

제네시스가 차량 디자인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3월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가 처음으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그란 투리스모) 콘셉트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