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배출량 검증기관’ 역량평가 결과는?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기관’ 역량평가 결과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22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류 발생률·배출량 보정률·개선 기여율 등 평가지표 공개
검증기관 검증역량 향상 및 배출량 산정 신뢰도 제고
환경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오는 23일에 할당대상업체가 이용하는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에 공개해 할당대상업체가 검증기관을 선정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오는 23일에 할당대상업체가 이용하는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에 공개해 할당대상업체가 검증기관을 선정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송철호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업체의 배출량 검증을 담당하는 17개 검증기관의 지난해 검증실적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22일 최초로 공개했다.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상 검증기관은 외부 전문기관으로, 할당대상업체가 환경부에 제출하는 온실가스 배출량 명세서의 오류를 검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번 검증기관 평가는 검증기관의 검증을 거친 명세서를 한국환경공단에서 검토(적합성 평가)한 결과, 최초 명세서와 검증 후 명세서에서 확인된 3586건의 오류를 분석한 것이다.

검증기관 검증실적은 크게 4가지 지표를 사용해 이뤄졌다. 오류건수 기준으로 △적합성평가에서 확인된 오류(시정조치) 건수의 비율(배출시설수 대비) △전체 오류건수 중 검증기관의 검증과정에서 시정된 오류 건수의 비율 지표를 사용했다.

또한 배출량 기준으로 △적합성평가에 의해 보정된 온실가스 배출량의 비율 △보정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검증기관이 검증과정에서 보정한 배출량의 비율 지표를 사용했다.

평가결과를 평가지표별로 살펴보면, 적합성 평가에서 확인된 오류발생률은 1~23%의 검증기관별 편차가 있었고 (재)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 가장 우수했던 반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가장 미흡했다.

오류개선에 대한 검증기여율 편차는 94~24%로 나타났고 ㈜한국품질보증원이 가장 높았던 반면, 이큐에이㈜는 가장 낮았다. 적합성 평가 결과에 따른 배출량 보정률은 0~1.664%의 편차를 보였고 검증기관 중 산림조합중앙회가 가장 우수하였던 반면, ㈜비에스아이그룹코리아가 가장 미흡했다.

이밖에 배출량 보정에 대한 검증의 기여율은 100~0.1%로 검증기관별 편차가 가장 컸는데, 산림조합중앙회의 기여율이 가장 높았고 대일이엔씨기술㈜의 기여율이 가장 낮았다.

환경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오는 23일에 할당대상업체가 이용하는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에 공개해 할당대상업체가 검증기관을 선정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평가결과 공개는 검증기관이 수행하는 배출량 검증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 업체간 공정 경쟁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종합 평가체계로 발전시키고 정기적으로 평가해 검증기관의 전문성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