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새터민 청소년 생활환경개선 '재능기부' 
해양환경공단, 새터민 청소년 생활환경개선 '재능기부'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8.22 14: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봉사단체 ‘다재다능 활동단’, 새터민 학교 방문해 시설 개선 봉사
해양환경공단 사내 봉사단체 다재다능 활동단이 부산 영도구 소재 고려영재국제학교를 방문해 생활환경 개선 재능기부 활동을 펼쳤다. (사진 KOEM)
해양환경공단 사내 봉사단체 다재다능 활동단이 부산 영도구 소재 고려영재국제학교를 방문해 생활환경 개선 재능기부 활동을 펼쳤다. (사진 KOEM)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지난 19일 부산 영도구 남항동에 위치한 새터민 가정 청소년 기숙학교 ‘고려영재국제학교’를 방문해 ‘취약계층 생활환경 개선 재능기부 활동’을 전개했다고 22일 밝혔다.

학교는 현재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총 14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시설이 크게 낙후돼 학생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학업 및 생활하고 있다.

KOEM의 기술직 직원들로 구성된 사내 봉사단체 ‘다재다능 사회공헌 활동단’은 이 학교의 노후 전선과 콘센트를 교체하고 전선 몰딩작업을 실시하는 등 안전사고 위험요인을 제거했다.

다재다능 활동단 관계자는 “직원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소외이웃들이 조금 더 따뜻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