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연평도서 해양쓰레기 9.5톤 수거 완료
서해 연평도서 해양쓰레기 9.5톤 수거 완료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8.21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EM, ‘연평어장 해저 폐기물 수거 사업’ 해군과 공동 추진
KOEM과 해군은 ‘2019년 연평어장 해저 폐기물 수거 사업’을 통해 9.5톤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고 21일 밝혔다.(사진 해양환경공단)
KOEM과 해군은 ‘2019년 연평어장 해저 폐기물 수거 사업’을 통해 9.5톤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해양환경공단(이하 KOEM)과 대한민국 해군이 ‘2019년 연평어장 해저 폐기물 수거 사업’을 통해 연평도 해역에 버려진 해양쓰레기 9.5톤을 수거했다고 21일 밝혔다.

꽃게 서식지로 유명한 연평어장은 방치된 폐어구류나 기타 쓰레기 등으로 인해 어업피해가 상당하다.

14일 동안 이어진 이번 수거 사업은 해군이 장병 100여명과 통영함을 동원해 9.5톤의 쓰레기를 수거했고, KOEM은 쓰레기를 받아 폐기물 처리 업체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승기 KOEM 이사장은 “해군과 함께 어업인들의 터전인 연평어장의 정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어업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