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방사성 오염수 문제로 日 경제공사 초치
외교부, 방사성 오염수 문제로 日 경제공사 초치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8.19 1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정부에 처리계획 답변·제반대책 설명 등 요청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외교부는 일본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방류문제와 관련, 19일 니시나가 토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불러 우리 정부 입장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하고향후 처리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서면 전달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에 대한 보도나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나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 일본 정부가 공식 답변하고, 후쿠시마 원전 처리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의 투명하고 구체적인 설명을 요청했다.

권 국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니시나가 공사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전달하는 한편, 앞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관련 정보를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에 성실하고 투명하게 설명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