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전협회, 취약계층 아동에 ‘환경교육’ 기회 제공
환경보전협회, 취약계층 아동에 ‘환경교육’ 기회 제공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19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기아대책과 개최한 ‘2019 푸른별 환경학교 여름캠프’ 성료
‘2019 삼성SDI와 함께하는 푸른별 환경학교’에는 총 461명의 아동이 참가했다. (사진 환경보전협회 제공)
‘2019 삼성SDI와 함께하는 푸른별 환경학교’에는 총 461명의 아동이 참가했다. (사진 환경보전협회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보전협회가 삼성SDI, 기아대책과 함께 여름방학을 맞아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총 5개 지역에서 ‘2019 삼성SDI와 함께하는 푸른별 환경학교’ 여름캠프를 성황리에 마쳤다.

푸른별 환경학교 여름캠프는 삼성SDI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를 초청해 환경교육 프로그램 체험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각 사업장의 임직원 봉사자들이 보조교사로 참여하는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지난 2011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이번 캠프는 삼성SDI 본사가 위치한 용인을 시작으로 천안, 속초, 울산, 구미 등 5개 지역에서 개최됐으며 총 461명의 아동이 참가했다. 지난 9년여간 캠프에 참가한 아동은 총 3043명에 이른다.

환경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에너지·기후변화 주제의 △푸른별 환경학교 차량 체험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보드게임 △기후변화 대응 전사컵 만들기 △태양광자동차 만들기 △환경퀴즈 그린벨 등 총 5종으로 운영됐다.
 
아울러 푸른별 환경학교는 다음 달부터 경기지역에 위치한 초등학교 및 지역아동센터 등에 방문해 하반기 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하반기에는 사전 신청한 5개교 대상 ‘푸른별 프로젝트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며 학생 자기주도형 프로젝트 활동을 통해 수혜대상들의 환경문제에 대한 문제제기, 탐구능력 향상 및 협동심 함양 등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남광우 환경보전협회 부회장은 “삼성SDI의 환경교육에 대한 기업 사회공헌활동에 감사함을 전한다”며 “환경교육 기회에 취약한 아동들에게 지속적으로 보다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환경체험교육 기회의 불평등 해소 및 아동들의 친환경 생활습관 조기함양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