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이젠 점자(點字)도 섭렵...SKT ‘누구’ 통해 점자 배운다
AI가 이젠 점자(點字)도 섭렵...SKT ‘누구’ 통해 점자 배운다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8.19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장애인 스스로 점자학습 가능...점자 문맹률 개선 기대
SKT와 사회적기업 오파테크가 공동개발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사진 SKT)
SKT와 사회적기업 오파테크가 공동개발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사진 SKT)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은 사회적기업 오파테크와 함께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을 개발, 110대를 전국 맹학교와 복지관 등에 공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은 SKT의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와 오파테크의 점자학습기 '탭틸로'를 연동, 음성만으로 시각장애인 혼자 점자학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한다.

이번 점자학습 시스템 보급사업을 통해 SKT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화형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로 시각장애인들의 획기적인 점자 문맹률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