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019 보야지 투 자라섬’ 축제, 19일부터 예매
KT ‘2019 보야지 투 자라섬’ 축제, 19일부터 예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16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자라섬 9월 말 축제 매년 5만명 관람
19일 10시부터 예매 가능...거미, 장범준 등 공연
2019 보야지 투 자라섬 포스터.(KT 제공) 2019.8.16/그린포스트코리아
2019 보야지 투 자라섬 포스터.(KT 제공) 2019.8.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KT가 오는 19일부터 KT 고객을 위한 문화 축제 ‘2019 보야지 투 자라섬’의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보야지 투 자라섬’은 KT가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 5회를 맞이하는 가을 문화 축제다. 매년 약 5만명, 누적 20만명에 달하는 인파가 몰려 자라섬의 대표적인 가을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9월 28~29일 양일간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개최되는 올해 행사에서는 총 15팀의 인기 뮤지션들이 공연을 펼친다.

국내 뮤지션으로 거미, 다이나믹듀오, 장범준, 볼빨간사춘기 등이 출연하며 해외에서는 드라마 도깨비 OST로 친숙한 스웨덴 싱어송라이터 라쎄린드가 참여한다. 28일 ‘지니 스테이지’에서는 소수빈, 최정윤, 서사무엘, 구원찬, 옥상달빛 등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2019 보야지 투 자라섬’ 티켓은 19일 오전 10시부터 ‘KT 멤버십’ 애플리케이션과 KT닷컴 이벤트 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KT 멤버십 고객이라면 1일권 5000포인트 차감, 2일권 8000포인트 차감으로 본인 포함 최대 4인까지 예매 가능하다. 또 65세 이상, 장애인(복지카드 소지자), 미취학 아동은 예매 없이 무료입장할 수 있다.

KT는 ‘2019 보야지 투 자라섬’에서 음악 공연 외에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혜택도 선보일 계획이다. 5G, AI 등 KT의 혁신기술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체험존, 어린이와 함께하는 가족 고객을 위해 키즈존을 운영한다. 미아방지 팔찌, 장애우 화장실, 파우더룸 등 편의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김원경 KT GiGA 사업본부장은 “올해 5회를 맞이하는 ‘2019 보야지 투 자라섬’은 온 가족이 함께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즐기면서 KT의 5G 기술도 즐겁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한 축제의 장”이라며 “앞으로도 문화와 기술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축제는 GS25, 미스터피자,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 KT 멤버십 제휴사가 함께해 별도 멤버십 포인트 차감 없이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2018 보야지 투 자라섬 현장 사진.(KT 제공) 2019.8.16/그린포스트코리아
2018 보야지 투 자라섬 현장 사진.(KT 제공) 2019.8.16/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