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공간 공원화’, 해외 성공사례 듣는다
‘버려진 공간 공원화’, 해외 성공사례 듣는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16 1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서울시민위원회, ‘2019 생물다양성 해외 전문가 초청 강연’ 개최
사토야마 공원 관리 통한 해외 시민사회 생태환경교육 사례 공유
사토야마는 우리말로 ‘마을 산’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숲과 습지, 그리고 농경지와 민가가 균형을 이루며 풍요로운 생태환경을 품는 공간이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사토야마는 우리말로 ‘마을 산’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숲과 습지, 그리고 농경지와 민가가 균형을 이루며 풍요로운 생태환경을 품는 공간이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 환경거버넌스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일본 비영리단체 ‘NPO Birth’에서 활동하는 사토 루미(佐藤 留美) 사무국장을 초청해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강연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토 루미 사무국장은 ‘가까운 자연의 가치’를 주제로 지역성을 살린 자연과 사람의 공존 방식을 모색하며 환경 교육·연구 기획을 하고 있다. 이번 강연은 일본 시민사회의 생태환경교육을 공유하는 자리로,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방을 중심으로 여러 곳의 도립·시립공원을 위탁 관리하는 민간·환경관리운영단체 NPO Birth의 사토야마(里山) 공원 사례가 소개된다.

사토야마는 우리말로 ‘마을 산’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숲과 습지, 그리고 농경지와 민가가 균형을 이루며 풍요로운 생태환경을 품는 공간이다. 대도시 주변 버려지는 사토야마를 공원으로 재생해 경관과 휴식, 전통 체험, 생태교육의 장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하는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향후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지자체, 주민, 시민단체, 학교, 기업 등이 협동해 관리하고 있는 사토야마 공원사례를 서울시에 전달해 관련 정책수립에 참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