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추경 2235억원 본격집행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추경 2235억원 본격집행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16 09: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전액 집행 목표...교통부문에 1460억원 투입
이번에 확보한 미세먼지 관련 추경은 총 2235억원(국비 1327억원, 시비 908억원)이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이번에 확보한 미세먼지 관련 추경은 총 2235억원(국비 1327억원, 시비 908억원)이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최근 정부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이 확정됨에 따라 하반기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에 확보한 미세먼지 관련 추경은 총 2235억원(국비 1327억원, 시비 908억원)이다.

서울시는 시민의 생활 전반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규정하고 전국 최초로 5등급 차량운행 제한, 친환경보일러 확대보급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왔다. 향후 보다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추경을 연내 집행해 미세먼지 없는 서울 만들기에 힘쓸 계획이다.

서울시가 추가로 집행할 사업예산 2235억원은 △운행경유차 저공해 사업 905억원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555억원 △도로분진 청소차량 도입확대 182억원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10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75억원 △지하철 공기질 개선 사업 416억원 등에 투입된다.

우선 교통부문 배출원 관리를 위해 노후경유차 저감장치 부착 및 폐차 지원을 확대한다. 조기폐차 지원은 대당 165만원씩 1만8000대, 저감장치 부착 지원은 대당 390만원씩 1만5000대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LPG화물차 신차구입도 대당 400만원으로 100대 확대한다.
   
또한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차 30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로 보급한다. 구매보조금은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최대 1350만원, 전기이륜차는 경형 기준 최대 230만원을 차등 지원하며 수소차는 승용차 기준 대당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 버스 기준 대당 4억원을 정액 지원한다.
    
아울러 도로에서 비산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도로먼지 청소차를 65대 추가 보급한다. 또한 물청소차 48대, 노면청소차 12대, 먼지흡입청소차 5대를 추가로 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 지하철 공기질에 대한 사회적 관심 증대와 환경부 관리기준 강화에 따라 쾌적하고 안전한 지하철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국비 319억을 반영한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시행한다. 환기설비 교체 개선 1개역, 자동측정망 147대, 지하역사 공기정화설비 2040대, 지하철차량 내 공기질 개선장치 400대, 터널 본선의 환기설비 집진효율 개선 224대를 설치·개선한다.

김의승 기후환경본부장은 “미세먼지는 시민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우선적으로 다뤄져야 할 중요한 현안”이라며 “서울시는 추경 대규모 편성뿐만 아니라 하반기 내 전액 집행을 목표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