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해방군, 선전 집결 '홍콩 무력 투입' 경고
中 인민해방군, 선전 집결 '홍콩 무력 투입' 경고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14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전구 육군, 출동 대기…"10분이면 홍콩 도달"
무장경찰아닌 '정규군'...계엄령 또는 강경 진압?
설명
선전 춘젠체육관에 집결한 군용색 차량들[정즈젠 화면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 인접한 선전에 집결, 유사시 무력 투입을 경고하고 나섬에 따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 본토 무장 경찰이 아닌 중국 정규군이 무력 시위에 나선 것이라는 점에서 향후 홍콩 사태 격화 시 계엄령 선포 또는 강경 진압 감행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 산하 위챗 계정인 정즈젠(政知見)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자체 위챗 계정 '인민전선'을 통해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며 홍콩 사태에 개입할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동부 전구 육군은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 기자가 13일 홍콩 공항에서 시위대에서 구금되는 사건이 발생한 뒤 '반드시 알아야 할 상식 7개'라는 문장을 발표, 유사시 홍콩에 군대가 투입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동부 전구 육군은 이 글에서 선전만 부근 춘젠 체육관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이 대거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경고했다.

또한, 홍콩 특구 기본법을 인용하며 홍콩 특구가 통제할 수 없는 동란이 일어날 경우 중국 중앙 정부가 비상을 선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중국 반테러법에 국가가 테러 조직을 단속할 수 있으며, 중국 인민무장경찰법에는 무장경찰 부대가 폭동 등 사회 안전 사건을 처리하는 데 참여한다고 돼 있다고 언급했다

동부 전구 육군은 '덩샤오핑(鄧小平) 문집'에 동란을 방지하는 것이 홍콩 주둔군의 또 다른 역할이라고 나와 있다면서 "홍콩 주둔군은 동란이 일어나도 제때 해결할 수 있는 존재"라고 말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선전만에서 다리를 건너면 홍콩 북쪽 신계 지역으로 바로 연결된다"면서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이 언제라도 홍콩 사태에 투입될 준비가 돼 있음을 경고하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고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