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개항 18년만에 누적 여객수 7억명 돌파
인천공항 개항 18년만에 누적 여객수 7억명 돌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14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운의 '7억번째 여객'에 순금거북선과 항공권 선물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2001년 개항한 인천공항의 누적 여객 수가 7억 명을 돌파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오전 9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도착한 태국 방콕발 아시아나항공 승객 권순범씨가 7억번째 인천공항 이용 여객이 됐다고 밝혔다.

행운의 주인공이 된 권씨는 순금 거북선과 항공권을 선물로 받았다.

2001년 3월29일 개항한 인천공항은 18년 5개월 만에 7억번째 여객을 맞이했다.

누적 여객 6억명을 달성한 작년 3월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개항 후 첫 1억명 돌파에는 4년 7개월이 걸렸으나 개항 후 연평균 7.7% 속도로 여객 수가 늘면서 누적 여객 수 기록 경신 속도도 빨라졌다.

작년 인천공항의 국제 여객 수는 2017년(6153만명)보다 10% 늘어난 6768만 명으로 개항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세계 5위 규모로, 파리 샤를드골 공항(6638만명), 싱가포르 창이공항(6489만 명) 등 세계 주요 공항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공사는 전했다.

인천공항은 2023년을 목표로 4조2000억원을 투입, 제2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등을 골자로 한 '4단계 건설사업'을 시행중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공항의 연간 여객 수용 능력은 7200만명에서 1억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