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상‧하류 아우르는 통합물관리 본격화
낙동강 상‧하류 아우르는 통합물관리 본격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14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물문제 해소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 체결
낙동강 유역 전체의 공감대 및 의지 확인
정부는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라 구성‧운영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송철호 기자)
정부는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라 구성‧운영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송철호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부산‧경남 등 낙동강 하류 지역의 물문제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수행 △연구 추진과정에 지자체 참여 보장 △연구결과 최대한 존중 등을 기본원칙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와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등 낙동강 하류 2개 지자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연구’ 용역에 적극 참여‧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해 중립적인 전문가(수량, 수질, 먹는 물 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제시할 계획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주체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할 방침이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