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료전지 시장 1.5조 규모…활성화 계획 필요"
"국내 연료전지 시장 1.5조 규모…활성화 계획 필요"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13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풍력보다 발전 소요 면적 작고 발전량 통제 가능...RPS 이행 수단 주목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국내 연료전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정책 이행 계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와 주목된다.

13일 삼정KPMG가 발간한 '연료전지 시장의 현재와 미래' 보고서는 미국 기술조사기관 '내비건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를 인용,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 규모가 2015년 17억7440만 달러(한화 약 2조1621억원)에서 2017년 50억3420만달러로 2년간 184%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2019년 시장 규모는 103억3200만달러(12조5895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연료전지 시장은 2013년 1억9000만달러에서 2015년 4억1350만달러를 거쳐 2019년에는 12억5400만달러(1조528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조사됐다.

연료전지는 연료인 수소를 대기 중의 산소와 전기 화학반응을 통해 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장치로 온실가스 배출이 없고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태양광, 풍력보다 발전 소요 면적이 작고 발전량 통제가 가능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 이행 수단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정부가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이후 연료전지 산업이 수소전기차와 함께 수소경제 정책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대형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이 주로 상용화돼 있고 자동차·물류 등 수송용 연료전지 상용화 노력도 점차 가속화되는 추세라고 이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연료전지 시장의 성장은 각 국가의 연료전지 보급 지원 정책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고 전제,  "시장 성장을 위해서는 정부가 관련 기업이 믿고 따라갈 수 있는 장기적인 세부 계획을 마련하고 산업계와 지속해서 의견을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