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시즌제’ 서울시민 대토론회 연다
‘미세먼지 시즌제’ 서울시민 대토론회 연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13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미세먼지 시즌제’ 도입 위한 토론회 9월 21일 개최
9월 6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참가자 1000명 모집
2017 광화문광장 미세먼지 대토론회(사진 서울시청 제공)
2017 광화문광장 미세먼지 대토론회(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오는 12월 도입 예정인 미세먼지 시즌제를 보다 많은 시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추진하기 위해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둘째 날인 9월 21일 서울광장에서 ‘미세먼지 시즌제 도입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기간(12월~3월) 동안 평상시보다 강화된 조치로 미세먼지 농도를 저감시키는 제도로 유럽과 미국 도시 등에서 이미 시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미 지난 3월 환경부장관과 수도권 3개 시·도 단체장 면담에서 미세먼지 시즌제를 환경부에 제안한 바 있다. 서울시는 올해 초부터 연구용역과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시즌제 방안을 준비했으며 환경부와 국가기후환경회의도 서울시의 제안으로 시즌제(계절관리제) 도입을 검토 중이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비상저감조치와 마찬가지로 시민의 참여가 중요할 뿐만 아니라 장기간 시행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사회적 공감대 형성이 필수적이다. 서울시는 이번 토론회에서 시민의견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시즌제 대책을 준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토론회에서는 시즌제 기간 동안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상시적으로 제한하는 방안 △공영 주차장의 요금을 인상하는 방안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의 관리 강화방안 등 시민생활에 밀접하게 영향을 주는 의제들을 중심으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시민들이 박원순 시장에게 직접 제안하고 답변을 듣는 시간도 가진다. 
 
토론회는 미세먼지에 관심 있는 서울시민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능하며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서울시는 연령·성별·지역 등을 고려해 토론회 참가자 10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시민의 일상적인 삶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문제해결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보다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미세먼지 시즌제를 준비하고 있다”며 “시민들과 소통과 공감을 통해 시즌제를 구체화하기 위한 이번 토론회에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