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코리아, 신제품 ‘글로 센스’ 출시
BAT코리아, 신제품 ‘글로 센스’ 출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8.13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열형과 액상형 장점 차용 '차세대 상품'
알퍼 유스 BAT코리아 마케팅총괄 전무가 글로센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형수 기자) 2019.8.13/그린포스트코리아
알퍼 유스 BAT코리아 마케팅총괄 전무가 글로센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형수 기자) 2019.8.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미국 브랜드 쥴, KT&G 릴 베이퍼 등이 연달아 출시되며 전자담배 시장 경쟁이 본격화한 가운데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 코리아)도 신제품을 출시하며 고객 유치전에 가세했다.

13일 BAT 코리아는 서울 성수동에서 글로 센스 미디어 제품 출시행사를 열고 차세대 전자담배 ‘glo sens(이하 글로 센스)’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BAT코리아는 글로센스가 가열형 전자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의 장점을 차용한 차세대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알퍼 유스 BAT코리아 마케팅총괄 전무는 “풍부한 향과 담배 고유의 맛, 그리고 사용 편의성이 극대화된 글로 센스가 기존 담배의 대체품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BAT코리아는 글로 센스에 ‘테이스트 퓨전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액상형 전자담배의 한계를 넘어 담배 본연의 맛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글로 센스는 전용 카트리지 네오 포드에 담긴 액상을 가열해 생성된 증기가 담배 포드를 통과하는 방식이다.

제품개발을 담당하는 타티아나 벳슨 박사는 “담배 포드에 들어있는 담배분말은 프리미엄 담뱃잎으로 만들었으며 액상 포드에 들어간 액상은 식품등급 재료로 제작했다”며 “액상과 실제 담배를 같이 활용해 흡연자들이 원하는 니코틴에 대한 만족감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용자 편의성도 높여 한 번 기기를 충전하면 하루 종일 쓸 수 있다.

매번 스틱을 갈아야하는 궐련형 전자담배와 달리 연속해서 사용할 수 있고 무게는 48g에 불과하다.

네이비, 블랙, 레드, 화이트, 블루 5가지 색상이 있다.

타티아나 벳슨 박사는 “앞면에 있는 전원을 누르면 바로 켜져 기다리지 않고 바로 사용 가능하며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해 손으로 편하게 쥘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BAT코리아는 글로센스가 일반 담배(타르 9㎎ 제품 기준)에 비해 유해물질 발생량이 매우 적은 데다 냄새도 많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담뱃재도 생기지 않는다. 공기 흐름이 통제된 방 안에서 4명의 사람이 2명씩 번갈아가며 45분에 한 번씩 담배를 피우며 화학물질 25종의 발생량을 측정하는 실험을 실시한 결과, 일반 담배와 달리 글로 센스를 사용한 뒤 공기질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타티아나 벳슨 박사는 “연소 과정이 없어 공기질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했다”고 설명했다. 

타티아나 벳슨 박사는 이어 “또 다른 실험에서는 글로 센스에서 나오는 증기에 포함된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보다 99%가량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실험은 아세트알데히드, 벤젠, 일산화탄소 등  WHO가 담배에서 나오는 화학물질 가운데 유해성이 높다고 선정한 9가지 화학물질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김의성 사장은 “BAT는 더 나은 내일을 가져다줄 다양한 혁신 제품을 성인 흡연자에게 제공하고자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글로 센스의 출시를 통해 새로운 제품군으로 담배 업계의 변혁을 선도하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