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자사주매입・자산유동화 나서
이마트, 자사주매입・자산유동화 나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8.13 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CI. (이마트 제공) 2019.8.13/그린포스트코리아
이마트 CI. (이마트 제공) 2019.8.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이마트는 1000억원에 달하는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동시에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 MOU를 체결해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이날 공시를 통해 자사주를 매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마트가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은 2011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기업 분할을 통해 별도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취득 예정 주식 수는 90만주로 이마트 발행주식 총수의 3.23%에 해당한다. 금액으로는 12일 종가 기준 949억5000만원이다. 취득 예정기간은 오는 14일부터 11월13일까지로 장내매수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이마트는 자사 주가가 실제 회사가치보다 과도하게 하락해 주가안정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자사주 매입은 회사의 미래 실적 성장성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내린 결정”이라며 “회사는 앞으로도 사업 포토폴리오 다각화, 기존점 리뉴얼, 수익성 중심의 전문점 운영 등 미래 현금흐름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주주이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마트는 점포 건물을 매각한 후 다시 임차해 운영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유동화에도 들어간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13일 오후 KB증권과 10여개의 자가점포를 대상으로 ‘자산 유동화’를 위한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이마트는 주관사인 KB증권과의 협의를 통해 ‘자산 유동화’ 대상 점포를 선정한 후 투자자 모집 등 연내 모든 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예상 자산 유동화 규모는 약 1조원이다. 이마트는 자산 유동화를 통해 확보된 현금을 재무건전성 강화 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으로 점포를 매각한 이후에도 점포들을 10년 이상 장기간 재임차하게 된다”며 “기존 점포운영은 자산유동화와 관계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