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다시 찜통더위...대구·춘천·청주 등 폭염경보
[날씨는 그린포스트] 다시 찜통더위...대구·춘천·청주 등 폭염경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13 0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는 열기를 식히는 스프링클러가 가동됐다.(이재형 기자)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는 열기를 식히는 스프링클러가 가동됐다.(이재형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13일은 비구름이 걷히고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 전역이 차차 열대저압부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다시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 하늘에 구름 많고 경기남부내륙과 강원영서, 충청내륙, 남부내륙은 대기불안정으로 곳곳에 소나기가 오겠다. 

이날 습한 대기가 데워지면서 다시 폭염특보가 발효된다.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고 밤에도 열대야 현상이 전개되겠다. 전국적으로 아침 기온은 26~27도, 낮 기온은 32~3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상 27도 △춘천 영상 26도 △강릉 영상 25도 △대전 영상 26도 △청주 영상 26도 △대구 영상 25도 △광주 영상 26도 △전주 영상 26도 △부산 영상 26도 △제주 영상 26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영상 34도 △춘천 영상 36도 △강릉 영상 32도 △대전 영상 34도 △청주 영상 35도 △대구 영상 36도 △광주 영상 34도 △전주 영상 35도 △부산 영상 32도 △제주 영상 32도 등이다.   

이날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30㎍/m³ 미만의 '좋음' 상태에 머물러 종일 쾌적한 대기질을 유지하겠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