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메틸수은 전처리 기술로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 획득
해양환경공단, 메틸수은 전처리 기술로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 획득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9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틸수은 전처리 기술, 수은으로 인한 환경 위해 저감
미국 환경보호청 분석법에 비해 과정 단순...신속 분석
이 신기술은 기존에 사용하던 미국의 환경보호청(EPA)의 분석법에 비해 과정이 단순해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어 전처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이 신기술은 기존에 사용하던 미국의 환경보호청(EPA)의 분석법에 비해 과정이 단순해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어 전처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지난 7일 해양수산부로부터 ‘금아말감-원자흡수분광법을 이용한 해저퇴적물 및 패류 내 메틸수은 분석시 적용 가능한 전처리 기술(이하 메틸수은 전처리 기술)’에 대해 해양수산 신기술(NET, 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해수부에서 주관하는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제도’는 해양수산 분야에서 개발된 신기술을 조기에 발굴하고 인증하는 제도로 해양수산 과학기술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메틸수은 전처리 기술은 수은으로 인한 환경의 위해를 줄이기 위해 2017년 8월 발효된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단이 지난 2년간 끈질긴 실험과 연구를 통해 개발했다.

특히 이 신기술은 기존에 사용하던 미국의 환경보호청(EPA)의 분석법에 비해 과정이 단순해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어 전처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을 받은 메틸수은 전처리 기술을 민간에 적극 이전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며 “더 나아가 우리나라 해양환경 모니터링 기술경쟁력 강화 및 해양환경 보호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